중국 대륙의 동서를 횡단하는 2266㎞ 규모에 달하는 '최장' 고속철도가 핵심 공사를 마무리하고 연내 개통된다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상하이와 서부 윈난성 쿤밍을 잇는 후쿤 고속철의 궤도 연결 작업이 16일 오후 구이양시 성취안 대교 500m 구간을 마지막으로 최종 마무리됐다. 후쿤 고속철은 전체 거리가 2266㎞에 이르는 중국의 최장 고속철로 상하이-항저우, 항저우-창사, 창사-쿤밍을 잇는 3개 구간으로 구성돼 있다.

이번에 궤도 연결공사가 마무리됨으로써 마지막으로 남아있던 쿤밍을 출발하는 윈난성 구간이 연내에 개통된다. 시속 350㎞로 설계된 이 고속철이 완공되면 20시간 걸렸던 상하이에서 쿤밍까지의 이동시간이 8시간으로 대폭 단축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