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선박해양플랜트 학술대회 부산서 개최

입력 2016-06-17 17:40 수정 2016-06-18 04:18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30면

세계 최대 규모의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학술대회가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는 18일부터 23일까지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미국기계학회 주최, 부산대 선박해양플랜트기술연구원 주관으로 제35회 국제해양플랜트 및 극지공학콘퍼런스(OMAE 2016)를 연다. 이번 콘퍼런스는 1986년부터 해마다 열리는 조선해양 분야 세계 3대 학술대회의 하나다. 국제해양 및 극지공학의 국제 협력과 기술개발, 최신 기술정보 교환, 학회 간 상호 협력 등을 논의한다.

2012년 부산 유치가 결정됐으며, 아시아에서는 일본,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부산에서 열린다. 이번 콘퍼런스에는 세계적인 석학 200여명 등 1200여명(국외 1000여명, 국내 200여명)이 참가한다. 20일부터 23일까지 13개 심포지엄과 221개 세션에서 800여편의 논문을 발표한다. 20일 개회식에 이어 열리는 기조연설에서는 박대영 삼성중공업 사장(왼쪽)과 박범식 한국선급 회장(오른쪽)이 ‘석유가스산업의 표준화’와 ‘그린 웨이브:조선산업의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발표를 한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번 콘퍼런스는 세계 각국의 해양플랜트 분야 전문가들이 한자리에 모여 기술혁신과 미래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 등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부산이 조선해양산업의 메카로 대외 인지도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