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옥 "복당 표결과정 위압적"…정진석, 거듭 사과

입력 2016-06-17 19:10 수정 2016-06-18 02:56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6면

"새누리 계파 해체" 1주일 만에 또 충돌한 친박-비박

'유승민 복당'에 친박 집단행동
"분란 일으킨 저의가 뭐냐" 정진석 원내대표 사퇴 주장도

"복당 결정 번복없다"는 비박
"민주적 절차 따라 내린 결론…의총 열더라도 바꿀 수 없다"

당무 중단한 김희옥 위원장
"민주주의 이런 게 아냐…참담, 정진석 찾아와도 안 만날 것"

김희옥 비대위원장이 17일 서울 논현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새누리당이 유승민 의원 복당 문제로 또다시 계파 싸움의 소용돌이에 빠졌다.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은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유 의원의 복당을 결정한 것에 반발, 17일 긴급 회동을 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등 집단행동에 나섰다. 비박(비박근혜)계는 복당은 민주적이고 합법적인 절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의원총회를 열더라도 번복할 수 없다고 정면으로 맞섰다. 지난 10일 정책 워크숍에서 소속 의원 전원이 ‘계파 해체 선언문’을 낭독한 지 불과 1주일 만에 계파 갈등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이다. 김희옥 비대위원장은 “비통한 심정”이라고 유감을 나타냈다.

친박계 의원들은 분당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유 의원 복당에 강하게 반발했다. 조원진 이장우 김진태 김태흠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은 이날 오후 긴급 회동을 하고 유 의원 복당 취소를 요구하는 성명서 발표와 의총 소집, 정진석 원내대표의 사과 요구 등 대책을 논의했다.

친박계는 복당 결정 과정에서 당내 의견 수렴이 부족했다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조원진 의원은 “당이 안정을 찾아가는 시점에 내부 이견이 있는 복당 문제를 급하게 밀어붙인 것은 몇몇 사람이 의도해서 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분란을 일으킨 저의를 따져봐야 한다”고 말했다. 친박계 좌장인 서청원 의원은 “비대위 결정에 따라야 한다”며 수용 의사를 밝혔다.

새누리당 김태흠(왼쪽부터), 조원진, 이장우 의원 등 친박계 의원들이 17일 국회 의원회관 내 김 의원 방에 모여 혁신비상대책위원회의 유승민 의원 복당 결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친박 측에선 정 원내대표 사퇴 얘기까지 나오고 있다. 홍문종 의원은 MBC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 결정은 성급했다”며 “정 원내대표가 일정 부분 책임을 느끼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친박계는 유 의원이 박근혜 대통령과 대립하는 등 당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로 복당에 반대해 왔다. 전당대회(8월9일)를 앞두고 유 의원이 당내에서 세력을 넓혀갈 경우 비박계에 당권을 빼앗길 수 있다는 점도 친박계가 유 의원 복당에 반발하는 이유다.

비박계도 물러서지 않았다. 권성동 사무총장은 “복당은 비대위의 전속적 권한”이라며 “의총 의결로 결정되거나 뒤집을 수 없다”고 말했다. 친박계가 의총을 소집, 복당 취소를 요구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 의총을 열더라도 복당 결정을 번복할 순 없다고 못 박은 것이다.
김영우 의원도 복당 결정은 ‘비박의 쿠데타’라는 친박계 주장에 “민심을 따르고 각자 양심에 따라 투표한 것이 쿠데타라면 새누리당의 당헌과 당규는 도대체 무엇인가”라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화합과 통합을 위한 혁신 작업 중에 이런 일이 생겨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전날 복당 결정 후 “거취를 고민하겠다”며 당무를 중단한 김 위원장은 비대위 표결 과정에 대해 “일방통행적이고 위압적이었다. 정말 참담했다. 당내 민주주의는 이런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고 지상욱 대변인이 전했다. 지 대변인은 또 “(정 원내대표가 사과하러 오겠다고 했으나) 김 위원장이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고 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다시 한 번 사과 드린다”며 “위원장께서 노여움 푸시고 (혁신비대위를) 정상화해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유승호/박종필 기자 ush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