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 브리핑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사진)는 17일 지난 총선 과정에서 탈당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의 복당 허용 여부에 대해 “당헌·당규에 따라 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 전 총리의 복당 문제에 대한 질문에 “나한테 묻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민주의 당헌·당규에 따르면 탈당한 당원은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1년 동안 복당하지 못하게 돼 있어, 이날 김 대표의 발언은 이 전 총리 복당에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