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개성공단 피해기업 지원 착수

입력 2016-06-17 19:04 수정 2016-06-18 02:59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6면

통일부는 지난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 작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 제6차 정부 합동대책을 통해 발표된 정부의 개성공단 기업 지원 방안과 관련, 기업별 피해지원 기준 및 향후 절차를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관계자들이 24일까지 기업을 직접 찾아가 실태조사 확인 금액과 정부의 지원금액, 지원금 신청일정과 방식 등을 설명한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