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상태, 친구 회사와 120억 부당이득 공유"

입력 2016-06-17 17:56 수정 2016-06-17 17:56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27면

'대우조선 비리' 특수단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66)이 친구 회사를 사업 파트너로 끌어들이면서 회삿돈 120억여원을 외부로 부당하게 빼낸 혐의가 검찰에 포착됐다.

대우조선해양 비리를 수사하는 검찰 부패범죄특별수사단(단장 김기동 검사장)은 17일 남 전 사장의 대학 동창인 정모씨(65)를 전날 구속하고 정씨 소유 업체인 휴맥스해운항공의 전직 대표 등을 불러 조사했다. 남 전 사장은 2009년 10월 자회사 디섹을 통해 부산국제물류(BIDC) 지분 80.2%를 사들이도록 했다. BIDC는 정씨가 대주주인 업체로 당시 적자 상태였다.

대우조선해양에서 BIDC 측에 흘러간 운송비는 2010년부터 2013년까지 12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외부로 유출된 부당이득을 남 전 사장도 함께 공유한 사실을 확인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가상통화의 미래, 어떻게 생각하세요?

  • 현대판 튤립 투기이며 화폐로 인정받지 못할 것 782명 59%
  • 결제·지급 수단으로 인정받아 은행 대체할 것 534명 41%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