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노조, 파업 수순 돌입…현대차 노조와 연대 투쟁도 예고

입력 2016-06-17 18:48 수정 2016-06-18 00:15

지면 지면정보

2016-06-18A4면

17일 쟁의발생 결의

내달 중순 파업 들어갈 듯
업계 "구조조정 저지 목적"
현대중공업 노동조합이 파업 수순에 들어갔다. 이 회사 노조는 23년 만에 현대자동차 노조와의 연대투쟁도 예고하고 나섰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7일 울산 본사 대의원대회장에서 대의원 175명이 참석한 가운데 쟁의발생을 결의했다. 이 회사 노조는 이날 쟁의발생을 결의하면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에서 회사가 성실하게 협상에 나서지 않아 쟁의발생을 결의했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서는 회사가 추진하고 있는 구조조정에 반대하기 위한 파업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노조는 다음달 초 전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하고, 같은달 중순 파업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노조가 회사에 요구하는 내용은 △기본급 9만6712원 인상 △노조 사외이사 추천권 인정 △징계위원회 노사 동수 구성 △전년도 퇴사자 수만큼 신규사원 채용 △조합원 해외연수 지원 등이다. 일부 사업부 분사와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을 멈추라는 요구도 하고 있다.
백형록 노조위원장은 이날 조합원 집회에서 “회사가 설비지원 부문에 대한 분사를 추진하고 있어 언제 비정규직이 될지, 임금이 반 토막 날지 불안하다”며 “힘 있는 파업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회사 관계자는 “경영권을 침해하는 요구거나 회사 상황에서 수용하기 어려운 요구가 대부분”이라며 “분사를 하더라도 고용을 보장하고 임금도 최소 15년간 본사와 같은 수준으로 지급할 계획이라 노조의 주장은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 노조가 올해 파업을 하면 3년 연속이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현대자동차 노조와 공동 투쟁을 하겠다는 계획도 세우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와 민주노총 울산본부는 지난 16일 기자회견에서 “민주노총 소속 현대차 노조와 현대중공업 노조는 7월 중순 총파업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대량 해고 등 구조조정으로 고통받는 노동자와 조합원을 지키기 위해 공동 투쟁을 결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현대중공업 노조와 현대차 노조의 공동 투쟁은 1993년 이후 처음이다.

노조의 파업 방침에 울산 경제계는 물론 협력사 직원들도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내협력사 한 근로자는 “노조가 파업을 해 회사 경쟁력이 떨어지면 그 피해는 고스란히 협력사 직원에게 돌아온다”고 말했다.

울산=하인식/도병욱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