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이후 사상 최대치
'내집연금 3종 세트' 효과
주택연금의 가입 문턱을 낮춘 ‘내집연금 3종 세트’가 인기를 끌면서 지난달 주택연금 가입자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지난달 주택연금 가입자는 1302명으로 2007년 주택연금 출시 이후 가장 많았다고 17일 발표했다. 지난해 5월 가입자(487명)의 세 배에 달하는 수치다.

지난달 가입자 중 내집연금 3종 세트의 1종인 주택담보대출 상환용 주택연금과 3종인 우대형 주택연금 가입자는 각각 127명(9.8%)과 332명(25.5%)으로, 둘을 합하면 전체의 3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일반 주택연금 가입자는 843명(64.7%)으로 조사됐다.
가입 예정 상태이기 때문에 이번 집계에서 빠진 주택연금 사전예약 보금자리론(내집연금 2종) 가입 신청 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2624건(3307억원)이었다.

류기윤 주택금융공사 주택연금부장은 “지난달 내집연금 3종 세트 출시 이후 고령자와 자녀 세대의 관심이 커지면서 가입자가 크게 증가했다”며 “주택연금 상담 신청자 역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다섯 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기존 주택연금은 소유 주택을 담보로 맡기고 만 60세 이후부터 평생 또는 일정 기간 매월 국가가 보증하는 연금을 받는 금융상품(역모기지론)이다. 지난해 4월 출시된 내집연금 3종 세트는 빚(은행 대출)이 있는 주택 보유자와 저가 주택 보유자에게도 연금 가입 등 혜택을 늘린 게 특징이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