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조종사 교육용 경비행기가 추락해 교관과 교육생 등 3명이 숨졌다.

17일 오후 3시 9분께 전남 무안군 현경면 수양리 야산의 밭에서 4인승 경비행기(SR-20)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조종사 교관 이모(30)씨와 교육생 이모(30)·박모(30)씨 등 3명이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망자 중 2명은 사고지점 인근 밭에서, 1명은 비행기 안에서 불에 타 숨져있었다. 기체는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만큼 심하게 파손됐다.

경비행기는 무안공항에 입주한 민간 조종사교육원 소속으로 알려졌다. 경비행기는 오후 2시 57분 착륙했다가 무안공항과 5㎞가량 떨어진 지점에서 추락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