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 "혁신 작업 중 이런 일 생겨 정말 유감"

입력 2016-06-17 16:35 수정 2016-06-17 16:35
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17일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의 일괄복당 승인을 둘러싼 당내 분란과 관련, "화합과 통합을 위한 혁신 작업 중 이런 일이 생겨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김희옥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나는 아무런 욕심이 없는 사람"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나는 40년 가까이 공직에 있으면서 국가와 사회로부터 많은 혜택을 받은 사람" 이라며 "지금 이 일도 오래 공직에 있던 사람으로서 봉사의 하나로 시작했다"고 털어놨다.

김희옥 비대위원장은 '거취를 고민했느냐'는 질문에 대해 "그것보다는 오늘 강원도에 있는 산에 가서 가벼운 산행을 하고 오는 길"이라고 답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