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가 지난 2월 가동이 전면 중단된 개성공단 피해기업에 대한 지원 작업에 착수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17일 정례 브리핑에서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이 제6차 정부 합동대책을 통해 발표된 정부의 개성공단 기업 지원방안과 관련, 기업별 피해지원 기준 및 향후 절차를 안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관계자들이 오는 24일까지 기업을 찾아가 실태조사 확인 금액과 정부의 지원금액, 지원금의 신청일정과 방식 등을 설명하게 된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한 사항을 이날 이메일이나 팩스 등을 통해서 일괄적으로 기업들에 통보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