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수색' 김관홍 잠수사, 비닐하우스 자택서 숨져

입력 2016-06-17 14:23 수정 2016-06-17 14:23
세월호 실종자 수색작업에 참가한 민간잠수사 김관홍 씨가 경기도 고양시 비닐하우스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25분께 고양시내 김씨가 거주한 비닐하우스 안에서 김 씨가 바닥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시신 부검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하고 가족과 주변인을 상대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비닐하우스 내 설치된 폐쇄회로(CC)TV 분석 결과, 김씨는 이날 오전 2시15분께 평소처럼 대리운전 일을 마치고 비닐하우스로 귀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테이블 앞에 앉아 혼자 술을 마셨고 약 1시간 반 뒤인 오전 3시 50분께 바닥으로 쓰러졌다.
김씨는 귀가해서 쓰러지기 전 자살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지인에게 보낸 것으로 조사됐다.

외부 침입 흔적은 없었으며, 현장에서 약통이 발견됐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세월호 수색작업에서 민간잠수사로 투입됐던 김씨는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하는 등 진상 규명 활동을 해왔다.

지난해 9월 국회의 국민안전처 국정감사 현장에도 나와 세월호 침몰사고 당시 해경의 미흡한 대처를 지적하는 진술을 하기도 했다.

잠수병을 앓게 된 김씨는 비닐하우스에서 꽃을 키워 내다 팔고 밤에는 대리운전 기사로 일하며 생계를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 빈소는 서울특별시립서북병원에 마련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