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김희옥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칩거 모드'에 들어가면서 향후 거취 결단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비대위가 전날 유승민 의원 등 탈당파에 대한 일괄 복당을 전격적으로 결정하자 친박(친박근혜)계가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이후 김 위원장은 "거취 문제를 고민하겠다"고 밝힌 뒤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중차대한 시기에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비박(비박근혜)계의 요구와 "이런 중요한 문제를 의견수렴 절차도 없이 결정했다"는 친박계의 반발 사이에서 취임 보름만에 자신의 거취 문제를 두고 고심을 거듭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