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기업 구조조정 책임 수출입은행장부터 물어야

입력 2016-06-17 10:35 수정 2016-06-17 10:35
국민의당 안철수 상임 공동대표는 17일 기업 구조조정과 관련, "현 정부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행태에 대해 진정 책임을 느낀다면 (수출입은행의) 이덕훈 행장부터 책임을 묻기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신속한 구조조정과 엄정한 책임 추궁은 동시에 진행돼야 한다"면서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수은은 성동조선해양 등에 대한 리스크 관리를 엉망으로 해서 국민경제에 수조원의 손실을 안겼다" 며 "시중은행은 대출을 줄여나갔는데도 수은의 '경고등'은 먹통 그 자체였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또 감사원의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감사 결과에 대해 "분식회계를 한 경영진, 허위실적을 근거로 회사는 망해가는데 2000억 원의 성과급 잔치를 벌인 임직원과 정규직 노조원들, 엉터리 방만 경영을 통제하지 못한 무능에다 갑질 행태를 서슴지 않은 산은에 대해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감사원은 정부 책임을 따지지 않았다. 감사원은 못했지만 국회는 해야 한다"면서 "법적 근거도 없는, 속기록도 남기지 않는 청와대 서별관회의를 통해서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정부 당국자 중 누가 어떤 판단을 잘못해 국민께 막대한 부담을 안겼는지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