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냐는 중국의 속국? 총외채 중 57%가 중국

입력 2016-06-17 17:20 수정 2016-06-17 17:20

지면 지면정보

2016-06-20S1면

아프리카 케냐의 우후루 케냐타 대통령(왼쪽)과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이 2013년 베이징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다. 미국 인터넷 경제사이트 ‘쿼즈닷컴(qz.com)’이 최근 케냐와 중국이 얼마나 가까운 사이인지를 ‘외채 의존도’로 설명한 기사를 실었다. 세계은행(World Bank) 통계를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케냐의 총 외채 45억 달러 중 57%가 중국 빚이다. 지난 주에도 6억 달러를 새로 빌렸다. 케냐는 중국에서 돈을 빌리지 않고는 60억 달러에 달하는 예산 적자를 메울 수 없는 지경이다. 1960년대까지만 해도 한국과 비슷했던 케냐. 무엇이 잘 사는 한국과 못 사는 케냐로 운명을 갈랐을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