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의 관광 계열사 4곳이 중국에 롯데월드타워를 사전 홍보하고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로드쇼를 개최했다.

롯데 호텔·면세점·롯데월드 어드벤처·롯데물산은 지난 16일 중국 상하이 인터콘티넨탈 류진호텔에서 '롯데월드타워 차이나 로드쇼 상하이'를 공동으로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롯데호텔에서는 롯데호텔서울 한식당 무궁화의 총괄셰프 천덕상 조리장이 명품 비빔밥 조리를 시연했다. 이 밖에 넌버벌 퍼포먼스 '비밥' 어울림 공연, K푸드 체험 부스 운영 등 한국의 음식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롯데월드타워의 전망대 '서울 스카이'에 대한 소개도 실시했다.

서울스카이는 국내에서 최고 높이를 자랑하는 전망대로 500m 높이에서 시간당 900명을 동시 수용할 수 있다. 연간 입장객 300만명을 목표로 바닥이 순간 투명해지는 경험을 할 수 있는 '매직 스카이 데크', 초고층에서 서울의 공기를 직접 느낄 수 있는 '실외 전망대 등을 운영한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주요 언론사, 여행사 대표, 파워블로거 등 관계자 250여 명을 초청했다.

롯데호텔서울 무궁화의 천덕상 조리장이 비빔밥 조리를 시연하고 있다.(사진=롯데호텔 제공)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