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 갈등 해법 내놓고 조정해야"

입력 2016-06-17 09:50 수정 2016-06-17 09:50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17일 "경제위기가 닥쳐오는데 정부는 해법을 내놓지 못한 채 무능한 모습을 보이고, 집권당은 내부 싸움에 세월만 보내고 있다" 며 "컨트롤타워 기능이 상실되고 있다는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정부의 무능도 문제지만 집권당의 내홍과 분열도 상당히 심각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제가 원내대표가 된 후 수많은 갈등 사안에 대한 해법을 내놓고 정부에 수용을 촉구해왔지만, 정부는 어느 것 하나 시원한 해법을 내놓고 갈등을 해결하는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는 특히 "누리과정 문제, 맞춤형 보육 문제, 세월호 문제 무엇 하나 어떻게 해결하자는 건지 알 수가 없다" 며 "국민은 불안해하고 답답해하는데 정부와 집권당은 보이지 않고 있다"고 거듭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전면에 나서서 갈등의 해법을 내놓고 조정해야 한다" 며 "이를 집권당이 뒷받침하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