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 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 1라운드 공동 선두

입력 2016-06-17 09:10 수정 2016-06-17 09:10
김세영(23·미래에셋)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선두에 올랐다.
김세영은 17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간주 그랜드래피즈의 블라이드필드 컨트리클럽(파71·641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5타를 기록했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렉시 톰프슨(미국)과 로라 데이비스(잉글랜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 폴라 레토(남아공) 등 네 명과 함께 공동 선두로 1라운드를 마친 김세영은 올 3월 파운더스컵 이후 약 3개월 만에 시즌 2승을 노리게 됐다.

10번 홀(파4)에서 출발한 김세영은 11번 홀(파5)부터 3개 홀 연속 버디를 잡으며 기세를 올렸다. 김세영은 이후 2번과 4번 홀 등 파3 홀에서 타수를 잃으며 주춤했으나 8, 9번 홀에서 연달아 버디를 잡고 1라운드를 마무리했다.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버디만 5개를 잡아내며 5언더파 66타를 쳤다.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 백규정(21·CJ오쇼핑)도 같은 성적으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