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계, 유승민 새누리 복당 결정에 긴급 대책회의 소집

입력 2016-06-17 09:04 수정 2016-06-17 09:24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이 17일 유승민 의원에 대한 전격적인 복당 결정에 반발, 긴급 대책회의를 소집한다.

친박계 3선 및 재선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모여 혁신비상대책위원회가 전날 무기명 투표로 유승민·윤상현 등 탈당 무소속 의원들의 일괄 복당을 결정한 데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이들은 유 의원의 복당 취소를 요구하는 성명을 내는 한편, 정진석 원내대표의 사과 및 정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 요구'를 결의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정 원내대표가 전날 비대위 회의에서 비박(비박근혜)계 비대위원들과 합세해 김희옥 비대위원장을 강하게 압박한 점, "다수결을 따르지 않는 건 중대범죄"라고 거칠게 표현한 점을 문제 삼을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