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에어버스와 손잡고 '수리온 해상작전헬기' 개발

입력 2016-06-17 08:58 수정 2016-06-17 08:58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유럽 항공기 회사 에어버스와 손잡고 국산 기동헬기 '수리온'(KUH-1)을 해상작전헬기로 개발한다.

수리온 제조업체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에어버스 그룹에 속하는 에어버스 헬리콥터스(AH)는 1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무기 전시회 '유로사토리'에서 "수리온에 기반을 둔 해상작전헬기를 공동 개발해 세계시장에 진출하겠다"고 밝혔다.

AH의 올리비에 람베르 마케팅 수석부사장은 "해상작전헬기는 향후 10년간 250여 대의 수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수리온은 이 가운데 30% 이상의 시장 점유가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다에서 적의 함정과 잠수함을 탐지·공격하는 해상작전헬기는 전 세계적으로 1천100여 대가 운용되고 있다.

시장 규모는 최대 7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람베르 수석부사장은 "AH는 수리온의 해상작전헬기 개발을 위해 '동체 접힘'과 같은 기술 지원을 적극적으로 수행할 것"이라며 "사업에 성공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KAI와 AH는 수리온에 기반을 둔 해상작전헬기에 유도미사일 '시 베놈'(Sea Venom)과 '스파이크 NLOS'를 장착하고 함정에서 원활하게 운용할 수 있도록 날개를 포함한 일부 동체가 접히도록 할 방침이다. 시제기는 지상 시험용 1대, 비행 시험용 2대가 생산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