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령·유족 연금 중복수급자, 연말부터 월 2만6000원 추가로 받는다

입력 2016-06-17 07:39 수정 2016-06-17 07:39
본인의 노령연금과 숨진 배우자로 인한 유족연금을 같이 받는 국민연금 중복수급자들은 올해 말부터 현행보다 더 많은 연금액을 받게 된다.

17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현재 20%로 묶여 있는 '유족연금 중복지급률'이 12월부터 10%포인트 상향 조정돼 30%로 오른다.
이에 따라 중복수급자 약 4만9000명은 월평균 약 2만6000원이 오른 연금을 추가로 받게 된다.

국민연금의 '중복급여 조정규정' 때문에 부부가 함께 국민연금에 가입해 노후에 두 사람 모두 각자의 노령연금을 받던 중 한 사람이 먼저 사망하면 뒤에 남은 사람은 자신의 노령연금과 배우자가 남긴 유족연금 중 유리한 한 가지만 골라야 한다.

즉, 본인의 노령연금보다 유족연금이 많으면 유족연금을 고르면 된다.

그러나 유족연금을 고르면 유족연금만 받고 자신의 노령연금은 받지 못한다.

본인의 노령연금을 선택하면 노령연금에다 현재는 유족연금의 20%에 해당하는 금액을 추가로 받을 수 있다.

다만 노령연금과 유족연금 수급권이 동시에 발생한 수급자의 중복급여 조정을 두고서는 논란이 많은 상황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