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의 그늘'…월급쟁이 경조사비 씀씀이도 박해졌다

입력 2016-06-17 07:17 수정 2016-06-17 07:17
국내 경기가 좀처럼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는 가운데 월급쟁이들의 경조사비 씀씀이가 크게 박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근로소득이 거의 증가하지 않고 있어 주변에 인심을 쓸 여유가 없어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7일 통계청의 가계동향 자료를 보면 올 1분기(1∼3월) 경조사비가 주요 구성 항목인 '가구간 이전지출'은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3.3%(-8611원) 줄어든 25만127원이었다.

특히 근로소득자가 가구주인 근로자가구의 가구간 이전지출이 4.8%(-1만3338원) 감소한 반면, 자영업자나 무직 등을 포함한 근로자외가구는 소폭(0.3%) 증가했다.
통계청은 "가구간 이전지출에는 부모가 유학 중인 자녀에게 보내는 돈이나 환자에게 송금한 것도 포함되지만 축의금·부의금 등 경조비의 비중이 가장 크다"고 설명했다.

종교단체나 시민단체 등에 대한 기부금이 주요 항목인 '비영리단체로의 이전'도 1년 전보다 2.8%(-2941원) 감소해 10만3256원에 머물렀다. 이중 근로자가구는 2.5%(-2857원) 줄어 11만1930원이었다.

이는 1분기 실질소득 증가율(-0.2%)이 작년 4분기에 이어 2분기 연속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한데다, 고용 둔화의 영향으로 근로소득이 0.3% 증가하는데 그치는 등 가계 형편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데 따른 영향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