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밀레니엄 포럼]

"영남권 신공항, 어느 곳이 선정되더라도 5개 지자체는 합의한 대로 승복해야"

입력 2016-06-16 17:42 수정 2016-06-17 03:04

지면 지면정보

2016-06-17A4면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은 16일 영남권 신공항 후보지 선정과 관련해 “부산 대구 울산 경남 경북 등 신공항 관련 다섯 개 지방자치단체는 지난해 1월 각 시·도지사들이 합의한 대로 용역 결과에 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부는 오는 24일(용역계약 종료일)을 전후해 영남권 신공항 사전타당성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연구용역을 맡은 프랑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은 지난달 25~27일 전문가 의견 수렴을 마치고 파리에서 막바지 정리 작업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강 장관은 이날 한경 밀레니엄포럼에 참석해 “영남권 신공항은 한 번 무산된 경험이 있어 시·도지사들의 합의를 바탕으로 외국 용역기관에 일임했다”며 “어느 곳이 선정되더라도 분명한 기준이 제시될 것이기 때문에 해당 지자체들은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나치게 과열되고 있는 유치 경쟁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강 장관은 “공항 건설은 20~30년을 내다보는 국책사업으로 국가적 이익과 경제적 타당성 측면에서 고려돼야지 특정 지역의 이익이나 정치권 논리에 의해 좌우돼선 안된다”고 지적했다.

“신공항을 유치하는 지자체에는 방사성폐기물처분장(방폐장) 같은 기피시설도 함께 건설하도록 하는 것은 어떠냐”는 정규재 한국경제신문 주필의 질문에 강 장관은 “좋은 방안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영남권 신공항은 1990년대 초반부터 나온 이야기인데 지금까지도 갈등을 겪고 있다”며 “앞으로 국책사업을 추진할 때는 범부처 공동으로 (선호시설과 기피시설을 함께 유치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가 가능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으로부터 연구용역 관련 보고를 받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후보지 선정 작업은 용역기관이 전적으로 책임지고 수행 중이며, 국토부는 중립을 지키면서 공정한 절차 관리만 하고 있다”고 했다.

백승현 기자 arg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