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도우미' 보은행사 연 육참총장

입력 2016-06-16 17:46 수정 2016-06-17 00:28

지면 지면정보

2016-06-17A33면

이춘삼 대표 등 38명 초청
육군은 16일 냉면 제조업체 ‘미소누리’의 이춘삼 대표(45) 등 아무 대가도 받지 않고 물심양면으로 육군을 지원해온 38명을 서울 용산구 육군회관으로 초청해 보은행사를 열었다.

이 대표는 해마다 무더운 여름이면 5사단에 1300인분의 냉면을 보내 장병들이 시원한 냉면으로 더위를 잊게 한다. 그의 아버지 고(故) 이삼출 씨는 1951년 육군 5사단에 들어가 북한군과 싸웠고 1953년 6월 금화지구 전투에서 중공군에 포로로 잡혔다. 국군 포로로 북한 탄광에서 갖은 고초를 겪은 부친은 2002년 어머니와 형제들을 이끌고 북한을 탈출했다. 막내아들인 이 대표는 한국에 정착해 냉면공장을 세워 어엿한 중견기업인이 됐다. 그는 “2006년 세상을 떠난 아버지가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후손들에게 군의 소중함을 알려야 한다’고 누누이 말한 것을 잊지 못해 냉면으로 5사단을 지원하게 됐다”고 말했다.

강원 양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권영철 씨(61)는 신병 훈련을 마친 21사단 병사 가운데 부모님을 수료식에 모시지 못한 병사들을 따로 모아 점심식사를 제공해왔다. 매주 2~3차례 육군장병 무료 진료를 해온 한의사 이승교 씨(50), 최전방 부대 장병을 위해 문화 공연을 지원하는 이시형 씨(83), 독서법 코칭으로 장병들의 책 읽기 운동을 돕는 김을호 국민독서문화진흥회 이사장(52)도 보은행사에 참석했다.

장준규 육군참모총장(사진)은 “육군에 도움을 주신 분들이 보여준 섬김과 봉사의 자세는 장병들에게 살아 있는 최고의 인성교육 교재”라고 강조했다. 육군은 앞으로 정례적으로 이 같은 모임을 개최하기로 했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