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식품업계 최초
케냐 나이로비에 사무소
롯데제과가 12조원 규모의 아프리카 과자 시장에 진출한다. 롯데제과는 아프리카 대륙 동부에 있는 케냐에 사무소를 설립해 오는 20일부터 업무를 시작한다고 16일 발표했다. 아프리카에 사무소를 세워 과자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국내 업체 중에는 롯데제과가 처음이다. 케냐 사무소는 수도 나이로비에 설립된다.

롯데제과의 케냐 진출은 롯데 인도법인을 통해 이뤄진다. 케냐와 인도가 오래전부터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왔기 때문이라고 롯데제과는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김용수 롯데제과 대표가 박근혜 대통령 아프리카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케냐를 방문한 뒤 사무소 설립에 적극 나섰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2000년부터 아프리카에 스파우트껌과 초코파이 등을 수출했는데 반응이 좋아 올해 수출을 확대하기 위해 사무소를 세웠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오는 9월부터 빼빼로를 수출한다. 동아프리카 최대 마트인 슈퍼체인 나쿠마트에 제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내년에는 칸쵸, 코알라마치도 수출할 예정이다.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