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백화점이 한·프랑스 수교 130년을 맞아 오는 26일까지 프랑스산 와인과 식자재, 디저트 등을 판매하는 ‘프렌치 위크’ 행사를 연다. 16일 서울 소공로 신세계백화점 본점에서 도우미들이 ‘프렌치 위크’ 행사를 홍보하고 있다.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