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틸 회장 징역 3년·법정구속

입력 2016-06-16 18:24 수정 2016-06-17 01:06

지면 지면정보

2016-06-17A28면

서울고등법원 형사10부(부장판사 이재영)는 16일 포스코 비자금 창구로 의심받은 협력업체 코스틸의 박재천 회장(60)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박 회장은 2005년부터 2012년까지 철선의 재료로 쓰이는 슬래브 등 철강 중간재를 구매하는 과정에서 납품 가격과 거래량을 조작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135억여원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6월 구속기소됐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