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룡 "한진해운, 유동성 문제 자체 해결해야"

입력 2016-06-16 17:21 수정 2016-06-17 02:08

지면 지면정보

2016-06-17A12면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6일 첫 기업구조조정 분과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한진해운은 정상화 과정에서 필요한 유동성을 자체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임 위원장은 또 대한상공회의소 주최 조찬간담회에선 “구조조정의 철칙은 채권자와 주주, 노동조합의 고통 분담”이라고 강조했다. 임 위원장(오른쪽)과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이 간담회장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