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업체에 운영자금 빌려준다

입력 2016-06-16 18:02 수정 2016-06-17 00:38

지면 지면정보

2016-06-17A31면

문체부, 융자금·대상 확대
체육진흥공단 홈피서 접수
정부가 민간 스포츠업체에 대한 융자 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스포츠산업의 내수 확대와 산업체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융자 범위와 대상 확대 등의 내용을 담은 ‘스포츠산업 융자 변경계획’을 16일 발표했다.
기존 스포츠산업 융자는 스포츠 관련 시설 증설과 개·보수 등 시설 분야, 연구자금, 원자재 구매 등에 한해서만 지원해왔다. 하지만 다양한 분야의 스포츠산업체가 증가하고 있고 경영자금 수요도 늘어나 지원 범위를 운영자금으로까지 확대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융자 액수도 늘었다. 지난해 180억원이던 스포츠산업 융자 예산은 올해 200% 증가한 총 540억원 규모며 이율도 1.69%(변동금리 6월 현재)로 시중금리보다 유리한 조건이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위탁 운영하는 스포츠산업 융자 사업은 매년 3, 5, 7, 9, 11월 등 홀수 월에 공고와 접수, 심사 등을 한다. 대상 산업체는 신청한 다음달 시중 14개 주요 은행을 통해 융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은 변경 계획을 시급히 적용하기로 방침을 정하고 이날부터 홈페이지에서 융자 신청을 받기 시작했다.

유정우 기자 seeyo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