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 2세 경영 본격화…최병오 회장 장녀 I&C 대표로

입력 2016-06-16 16:37 수정 2016-06-16 16:37
패션그룹형지는 16일 최병오 회장의 장녀인 최혜원 형지I&C 캐리스노트 사업본부장(사진)을 대표이사 전무로 승진 발령했다.

최 대표는 2008년 패션그룹형지에 입사해 글로벌소싱 구매팀, 크로커다일레이디 상품기획실 등을 거쳤다. 2013년에는 패션그룹형지 전략기획실장을 맡아 브랜드 경영을 경험했고, 2014년부터 형지I&C의 여성복 캐리스노트 사업본부장을 맡아 브랜드 성장을 견인했다.
이번 인사로 최 대표는 계열사 대표를 맡아 본격적인 경영 일선에 나서게 됐다.

이와 함께 패션그룹형지는 김인규 형지I&C 대표를 패션그룹형지 사장으로 임명했다.

김 사장은 이랜드 글로벌소싱 부문장 출신이다. 2009년부터 패션그룹형지 글로벌소싱 총괄이사, 전략본부장을 지냈고 2012년 형지가 인수한 형지I&C의 대표이사로 재직했다.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김 사장은 형지I&C 인수 후 1년만에 흑자 전환을 성공시켰고, 캐리스노트와 스테파넬을 인수해 포트폴리오를 확장시켰다"고 말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