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권 신공항 입지 선정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황교안 국무총리 밝혀

입력 2016-06-16 16:15 수정 2016-06-16 16:15
황교안 국무총리는 16일 동남권 신공항 입지선정과 관련해 "절차들이 지연되면 하나마나 정책이 되기 때문에 빨리 진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날 세종공관에서 열린 취임 1주년 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신공항 입지선정에 대한 용역 결과 발표가 지연될 가능성에 대해 "동남권 신공항 문제에 대한 용역결과가 발표되면 당연히 추진이 되지 않겠냐"고 밝혔다.

황교안 총리는 이어 "동남권 신공항 용역결과에 대한 발표를 하는 거냐"는 질문에 대해 "당연하다. 발표를 안하면 어떻게 하겠냐" 며 "외국 전문기관에서 용역 절차가 진행중인데 그 절차가 나오는 대로 조치를 밟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동남권 신공항 문제도 원칙대로 하겠다" 며 "안좋은 일, 맞지 않는 일, 틀린 일을 하려고 월급을 받는 게 아니다. 상황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 있지만 바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