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국내기업들이 매출 감소에도 수익성은 개선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6년 1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외감기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으나, 총자산은 전년 말에 비해 0.5% 증가했다.

기업규모별로는 대기업(-5.5→-2.9%) 매출액이 전년 동기에 이어 감소세를 이어갔으나, 감소폭은 축소됐다. 반면 중소기업(-0.6→2.1%) 매출액은 전년 동기의 마이너스(-)에서 벗어나 증가세로 전환됐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모두 수익성지표는 개선됐다. 매출액영업이익률(5.2→5.6%), 매출액세전순이익률(5.5→6.2%) 모두 전년 동기 대비 상승했다.

매출액영업이익률은 석유화학, 금속제품, 운송장비, 전기가스, 건설 등을 중심으로 제조업(5.4→6.1%), 비제조업(4.9→5.0%) 모두 전년 동기보다 상승했다. 매출액세전순이익률도 제조업(6.0→6.9%), 비제조업(4.6→5.2%) 모두 상승했다.

부채비율(101.4→101.4%) 및 차입금의존도(26.1→26.2%)는 전년 말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고, 차입금의존도는 대기업(24.5→24.7%)이 상승한 데 반해 중소기업(34.0→33.5%)은 하락했다.

한은은 “올해 1분기 중 조사대상 법인기업의 매출액은 감소했으나 기업규모별로 볼 때 대기업, 중소기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과 매출액세전순이익률이 모두 상승하면서 수익성은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