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에도 국내 주력산업의 부진이 지속될 전망이다. 건설과 석유화학 분야를 제외한 조선·자동차·전자·철강은 회복세를 기대하기 힘들 것으로 예상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콘퍼런스센터에서 '2016년 경제·산업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임상혁 전경련 전무는 "올해 2%대 저성장이 고착화되는 상황에서 기업 역시 상반기 내수·수출의 동반 부진으로 매출이 감소한 데 이어 구조조정 본격화로 하반기 성장도 녹록지 않다"고 우려했다.

이윤석 한국금융연구원 실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은 만성적 수요 감소에 따른 구조적 장기침체로 보인다"며 "올해 세계경제성장률은 중국 경제 둔화,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으로 3.2% 소폭 개선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세미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조선·전자·자동차·철강 등 우리나라 주력 산업의 부진이 올해 하반기에도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석유화학과 건설은 각각 구조적 공급 부족, 주택 신규 분양공급 등으로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김지산 키움증권 연구위원은 전자산업에 대해 새로운 장치(디바이스) 부재, 교체 수요를 자극할만한 혁신 부족 등 IT 분야 수요가 부진하지만 원자재·원재료 가격 하락 등으로 혼조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채희근 현대증권 연구위원은 자동차산업의 경우 자동차 전장화 가속 등으로 신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보이지만 개별소비세 인하 종료에 따른 내수 위축 우려,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 신흥시장 부진으로 인해 혼조세를 전망했다.

박성봉 하나금융증권 연구위원은 철강산업에 대해서 중국 내수 철강가격 반등, 구조조정 이슈 부각에 따른 철강제품 출하가격 인상 등에도 불구, 중국 부양책 효과 축소로 철강 수요가 둔화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혼조세를 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