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치트키' 김흥국이 파파라치 덕분에 결혼에 골인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최근 김흥국은 JTBC ‘헌집줄게 새집다오’(이하 ‘헌집새집’)에 출연해 부부 방 인테리어를 의뢰했다.

이날 녹화 중 MC들은 김흥국에게 “아내 분과 만나자마자 결혼한 걸로 안다. 어떻게 된 거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김흥국은 “‘호랑나비’가 히트치던 시절 수많은 파파라치가 나를 따라다니고 있었다. 그러던 중 아내와 몰래 차 안에서 데이트를 하다 잠복 중이던 파파라치에게 딱 걸렸다“고 고백했다.
이어 김흥국은 “그 뒤에 바로 ‘호랑나비 장가간다’라고 기사가 나갔다. 바로 결혼 할 수 밖에 없었다“며 파파라치 덕에 결혼하게 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김흥국은 가족 몰래 ‘헌집새집’에 출연하며, “미국에서 지내고 있는 아내와 딸이 한국에 오게 되면 바뀐 방에서 행복하고 편안하게 지내는 모습을 보고 싶다. 앞으로 더 멋진 남편, 아빠가 되고 싶다“며 깜짝 선물을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