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에도 수출 부진 등의 영향으로 국내 기업들의 매출액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으로 교역조건이 개선되면서 기업들의 수익성은 나아졌다.

한국은행이 16일 국내 외부감사 대상 법인 3천65곳을 표본조사해 발표한 '1분기 기업경영분석' 통계에 따르면 올해 1∼3월 조사기업의 매출액은 작년 1분기보다 2.0% 줄었다.

지난해 전체 외부감사 대상 기업들의 매출액이 2014년보다 2.4% 줄어든 데 이어 감소세가 이어지는 것으로 보인다. 이는 국제유가 하락과 세계 경제의 성장세 둔화로 인한 수출액 감소의 영향이 크다.

박성빈 한은 기업통계팀장은 "기업들의 매출액 증가율이 떨어진 것은 유가 등 원자재 가격 하락이 지속하고 중국 등 신흥국 시장의 성장세 둔화로 수출 경쟁이 심화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한국 경제를 견인해온 수출 회복이 더디면서 저성장 장기화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올해 1분기 제조업 매출액이 3.3% 감소해 비제조업(-0.2%)보다 심각하다.

업종별로는 금속제품이 8.4%나 줄었고 석유·화학이 8.0%, 기계·전기·전자가 2.7% 각각 감소했다.

구조조정의 핵심 업종인 조선업과 해운업의 매출액 감소도 뚜렷하다. 조선업이 포함된 운송장비는 작년 매출액이 3.3% 늘었지만, 올해 1분기에는 0.6% 뒷걸음질했다.

해운업과 직결된 운수업 매출액도 올해 1분기 3.0% 줄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 매출액이 2.9% 급감했지만, 중소기업은 2.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