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올해 '포스코명장' 3명 뽑았다

입력 2016-06-16 11:01 수정 2016-06-16 11:01

2016년 포스코명장에 선정된 3인. 왼쪽부터 김차진씨, 신승철씨, 김성남씨. (사진=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올해 '포스코명장'에 고로설비분야 김차진 씨, 전기설비분야 김성남 씨, 자동차강판분야 신승철 씨를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포스코는 지난해부터 철강 분야에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 전문성과 노하우를 갖춘 직원을 포스코명장으로 선발하고 있다. 선정 직원에게는 자사주 50주와 상금 2000만원, 여행 상품권(500만원 상당) 등 포상과 1직급 특별승진 혜택을 준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제조업이 제대로 돌아가려면 현장의 우수 기술인력이 우대받아야 한다"며 "현장의 창의적 개선활동을 선도하고 기술개발에 매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