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오산을 품은 29층 랜드마크 단지
전용면적 84㎡ 2개 타입으로 구성

[ 김하나 기자 ]금호건설은 오는 17일 경상북도 구미시 형곡동 65번지에 짓는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 2차’의 모델하우스를 개관한다. 지난해 평균 54대 1로 구미시 최고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던 ‘형곡 금호어울림 포레’의 후속 단지다.

단지는 지하 1층, 지상 24층~29층, 3개 동, 총 255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주택형 별로는 ▲84㎡A 208가구 ▲84㎡B타입 47가구 등이다. 분양가는 3.3㎡당 평균 850만원대다. 최저 730만원대부터로 책정됐다.
오는 21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22일 1순위, 23일 2순위 청약을 받는다. 당첨자 발표는 6월 29일이다. 정당계약은 다음달 5~7일 진행된다. 초기 부담을 줄이기 위해 계약금(10%) 2회 분납제를 실시하며, 중도금 60%(무이자), 잔금 30%로 진행된다.

모델하우스는 경북 구미시 원평동 1071-8번지(구미종합터미널 맞은편)에 마련된다. 입주는 2018년 9월 예정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