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 등 서울 9개 구, 3.3㎡ 당 1000만 원 시대 이끌어
공급 과잉 우려불구, 저금리 시대 수익률 매력 여전

신영건설이 서울 서대문구 대현동에서 분양중인 ‘신촌 이대역 영타운 지웰 에스테이트’

[ 김하나 기자 ]서울 오피스텔의 평균 매매가격이 3.3㎡ 당 1000만원(계약면적 기준)을 기록했다.

부동산114(www.r114.com)는 지난 5월 기준으로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이 3.3㎡ 당 1000만원을 넘겼다고 16일 밝혔다. 2002년 이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1000만원을 넘어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업무 밀집지역인 시내와 강남을 중심으로 매매가가 높았다. 서울 25개 구 중 3.3㎡ 당 1000만 원을 넘어선 곳은 9개 구였다. △종로(1203만 원) △서초(1168만 원), △강남(1140만 원) △용산(1113만 원) △서대문(1111만 원), △송파(1095만 원) △중(1081만 원) △관악(1026만 원) △마포(1005만 원) 등이었다.
대기업 등 업무시설이 밀집된 종로와 강남3구 일대의 평균가격이 높았다. 대학교와 원룸이 밀집된 서대문, 마포, 관악 일대 매매가격도 상대적으로 높은 수준이다. 직장이나 대학생, 고시생 등 임차수요가 풍부하게 유입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매매가격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가격대에도 오피스텔에 대한 관심을 꾸준할 것이라는 게 부동산114측의 전망이다. 최근 한국은행이 연 1.25%로 기준금리를 인하하는 등 저금리 시대 수익률 매력이 부각되서다.

아파트나 상가의 경우 평균 임대수익률이 연 3~4% 수준에 불과한 반면, 오피스텔은 연평균 5% 이상이다. 은행 예금 금리가 현재 연 1%대 라는 점을 고려하면 은행에 맡기는 것은 포기할 기회비용도 상당한 수준이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