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점 개점 앞둔 신세계, 지역 특화 삼성카드 선보여

입력 2016-06-16 11:00 수정 2016-06-16 11:00
신세계백화점은 올해 말 대구점 개점을 앞두고 삼성카드와 손잡고 대구 지역 특화 카드인 '신세계 대구 라이프 삼성카드'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대구 지역 고객 모시기 전략의 일환으로 신세계백화점과 이마트 쇼핑 혜택 뿐 아니라 지역 야구장, 서점, 키즈테마파크, 유치원, 지하철, 버스, KTX까지 생활 전반의 할인혜택을 담았다.

이는 제휴카드 사용 고객의 경우 백화점 매출의 3분의 1이상을 책임지는 핵심고객이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신세계는 대구의 경제활동 인구 중 15% 수준인 20만여 명을 제휴카드 가입자로 확보, 대구점의 기반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홍정표 신세계백화점 영업전략담당 상무는 "올해 센텀시티몰, 김해점, 하남점, 대구점까지 총 5개의 신규 점포들이 연이어 문을 열면서 고객 확보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백화점 대구점은 국내 최초의 민자 복합환승센터인 동대구 복합환승센터에서 올 12월 개점할 예정이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