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ed, 추가 금리 인상 보류 … '연내 2회' 방침 유지

입력 2016-06-16 06:39 수정 2016-06-16 06:39
미국은 연방 기준금리를 15일 또 동결했다. 미 중앙은행(Fed)은 전날부터 이틀간 진행한 올해 4번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현 기준금리인 연 0.25%∼0.50%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고용 쇼크'로 표현되는 지난달 3일 발표된 저조한 미국의 고용동향과 '브렉시트'의 가능성 고조, 경제성장 둔화 전망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치로 풀이된다.

Fed는 올해 언제 금리인상을 단행할지 시사하지 않았지만, 이르면 다음 달 이후 인상할 가능성은 열어두었다고 외신은 전했다. 중앙은행은 "고용시장의 개선 속도가 늦다" 며 "비록 실업률은 하락했지만 일자리 증가세가 둔화됐다"고 동결 배경을 밝혔다.

또 올해와 내년 미국의 경제성장 전망을 석달 전의 2.2%, 2.1%에 못미치는 2%에 그칠 것으로 하향 조정했다. 중앙은행이 올해 경제전망을 하향 조정한 것은 올 들어 2번째이다.
Fed는 "경제적 조건들이 기준금리의 점진적 인상을 감당하는 방향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재닛 옐런 Fed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약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영국의 '브렉시트'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에 대해 "오늘의 결정에 감안된 요인들 중 하나"라고 밝혔다. 또 "국제 금융시장의 경제, 금융조건에 결과를 미칠 수 있는 결정"이라며 브렉시트 결정시 "미국의 경제전망을 바꾸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옐런 Fed 의장은 이어 "통화정책에 점진적으로 적응하면서 경제활동이 완만한 속도로 팽창하고 있으며 고용시장 지표가 점진적이지만 강해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인플레이션 지표와 글로벌 경제, 금융상황을 지속적으로 면밀히 지켜보겠다"며 경제상황에 따라 점진적 금리인상을 단행할 가능성을 열어놓았다.

옐런 의장은 7월 금리인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그 일이 불가능하지는 않다"고 했다. 올해 몇 차례 인상이 가능하냐는 질문에는 "회의 때마다 검토한다"고 명확히 답하지 않았다.

앞서 Fed는 지난해 12월 기준금리를 인상해 '제로금리 시대'를 마감, 올해 4차례 금리인상을 단행할 것을 예고했지만, 현재 추세대로라면 2차례가 최대치가 될 전망이다.

올해 남은 FOMC 회의는 7월, 9월, 11월, 12월이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