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완산구 사찰에서 육군 A이병 쓰러진 채 발견

입력 2016-06-16 06:29 수정 2016-06-16 06:29
15일 오후 3시 30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사찰 1층에서 육군 모 사단 소속 A이병(26)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A이병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간부 한 명과 함께 불공을 드리기 위해 사찰은 찾은 A이병은 스님과 면담한 직후 3층 방에 홀로 들어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