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화텅 텐센트 회장(사진)이 중국 최대 기부자가 됐다.

중국 부자 연구소인 후룬연구원에 따르면 마 회장은 지난해 4월 이후 1년간 21억5000만달러(약 2조5000억원)를 기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이 15일 보도했다. 마 회장의 기부액에는 139억위안(약 2조4600억원) 상당의 텐센트 주식 1억주 외에 텐센트 자체 자선기금에 기부한 2억5000만위안(약 444억원) 등이 포함됐다. 텐센트 공동 창업자인 천이단 명예고문이 6억1500만달러(약 7200억원)를 기부해 2위에 올랐다. 중국 여성 기업가인 허차오뉘 둥팡원림 회장과 홍콩 카지노 재벌 루이처우, 대만 폭스콘의 궈타이밍 회장 등이 뒤를 이었다. 후룬연구원은 중국 내 기부자들이 평균 자산의 1.9%를 기부했다고 밝혔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