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사진)가 마우리시오 마크리 대통령이 일자리 삭감으로 아르헨티나를 망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14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마크리 대통령이 상황을 바꾸고 사람들에게 기쁨을 줄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지금 보이는 것은 온통 해고뿐”이라며 “이제는 마크리 대통령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작년 12월 취임 이후 재정적자를 줄이고 투자를 유도하기 위해 공공 부문을 중심으로 인적 구조조정을 추진하고 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