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LPG탱크터미널 완공

입력 2016-06-15 18:12 수정 2016-06-15 21:56

지면 지면정보

2016-06-16A15면

싱가포르에 4만t 저장 규모
SK가스가 동남아시아 최초의 액화석유가스(LPG) 탱크터미널을 완공했다. SK가스가 해외에서 LPG 탱크터미널을 가동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SK가스는 싱가포르 주롱섬에서 LPG 탱크터미널 준공식을 15일 열었다. 약 4만t을 저장할 수 있는 규모의 이 탱크터미널은 2014년 5월 착공해 2년 만에 완성됐다. LPG 탱크터미널은 LPG를 공급하기 위한 저장 및 부두시설을 의미한다.
이 사업은 싱가포르 정부가 주도한 ‘주롱 아일랜드 2.0 프로젝트’ 중 하나다. 주롱 아일랜드 2.0 프로젝트는 싱가포르 주롱섬 내 화학단지를 성장시키겠다는 정책이다. SK가스는 세계 1위 탱크터미널 기업인 보팍과 함께 탱크터미널 프로젝트를 추진했다. SK가스는 자회사인 SK가스 인터내셔널(SKGI)을 통해 탱크터미널 합작법인에 20% 지분투자를 했다. 보팍은 지분 80%를 투자했다.

SK가스 관계자는 “안정적인 LPG 탱크터미널 사업권을 확보하게 됐다”며 “연간 10만t 이상의 LPG를 싱가포르 내 석유화학업체에 공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재훈 SK가스 부사장은 “SKGI의 거점인 싱가포르에서 동남아 최초의 LPG 탱크터미널 사업에 참여한 것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프로젝트는 SK가스가 국제 LPG 거래 물량을 확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토탈은 이날 충남 대산공장에 4만t 규모의 초대형 LPG 탱크를 완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탱크는 지름 63m, 높이 30m 규모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특목고·자사고 폐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