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는 지난해 경영 성과를 담은 ‘2016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15일 발간했다. 이원희 현대차 사장은 보고서에서 “현대차는 변화하는 시장을 능동적으로 이해하고 모든 이해관계자의 가치 창출과 동반 성장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속가능성 보고서는 제품에 대한 책임, 친환경, 협력사, 임직원, 지역사회 등 현대차를 지속하도록 하는 5대 핵심 부문을 기술했다.

제품 책임 부문에서 현대차는 안전한 미래기술 개발, 품질·서비스를 통한 브랜드 혁신 등을 다뤘다. 친환경 부문은 각국 친환경 규제에 대한 대응 현황을, 협력사 부문에선 동반성장 시스템 구축에 대한 내용을 담았다. 임직원 부문에선 우수인재 확보 등에 대한 노력을 소개했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