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이달 말 귀국…호텔 연내 상장할 것"

입력 2016-06-15 18:12 수정 2016-06-16 02:12

지면 지면정보

2016-06-16A1면

비자금 조성 의혹 등으로 검찰수사를 받고 있는 롯데그룹의 신동빈 회장이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에틸렌 생산공장 기공식 행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연내 호텔롯데를 상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룹이 검찰 수사를 받고 있지만 경영권은 걱정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14일(현지시간) 미국 루이지애나주 레이크찰스에서 열린 롯데케미칼 에틸렌 및 에틸렌글리콜 생산 공장 기공식에 참석, 한국 특파원들과 만나 “호텔롯데 상장은 국민과의 약속”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 수사에 대해서는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책임을 느끼고 있고, 모든 계열사에 협조하도록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달 말 예정된 일본롯데홀딩스 주주총회와 관련,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며 그룹 지배구조에 변화가 생길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어 “롯데홀딩스 주총이 끝나는 대로 귀국하겠다”고 밝혔다.

레이크찰스=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