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 부사장,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정석인하학원 등 특수 관계인 7인이 유상증자에 참여한다고 15일 공시했다.
출자금액은 주당 1만4200원을 기준으로 247억1600만원이다. 총 174만587주 규모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 14일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 보유주 8만4530주를 251억300만원(주당 29만6966원)에 처분했다. 조 회장은 한진칼 유상증자에 참여하기 위해 정석기업 주식을 처분했다고 밝혔다.

한진칼은 단기 차입금 1300억원을 상환하고자 지난 4월부터 908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진행해왔다.

차입금 확보는 운영자금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안 중 하나다. 한진해운이 보유한 해외 상표권 1100억원어치를 사들이는 데 쓰였다. 각 특수 관계인은 기존 지분율을 유지하는 수준에서 한진칼 증자에 참여, 이들의 지분율에 변동은 없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