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권 신공항 용역 완료되는 대로 국토부에서 발표 … 청와대 밝혀

입력 2016-06-15 17:07 수정 2016-06-15 17:07
청와대는 15일 영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 "현재 사전 타당성 용역이 진행 중으로 용역이 완료되는 대로 국토부에서 그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이같이 말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내주에 결과를 발표한 뒤 선정방식을 공개한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구체적인 시기는 정해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공항 입지 선정을 둘러싼 지역갈등 문제 등에 대해 "지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정부는 작년 6월 신공항 입지선정 용역을 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ADPi)에 의뢰했고, 오는 24일께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