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학 경제동아리 탐방
충남 논산에 있는 건양대의 금융학과 동아리 ‘CSS(Contribution to Society through Securities)’는 증권 투자를 하며 경제를 공부한다. 동아리 지도를 맡고 있는 박태진 교수가 학생들에게 실전 경험을 강조하고 있기 때문이다.

박 교수는 2012년 사재 500만원을 투자금으로 내놓았다. 투자에서 이익이 나면 동료 학생들의 장학금과 동아리 운영 비용으로 사용한다. 비록 높은 수익을 올리지는 못했지만 이런 실습 덕분에 CSS는 키움증권 대학그룹 모의 투자대회에서 29.38%라는 최고 수익률을 올리기도 했다. 또 펀드투자권유 대행 자격시험에서도 응시자의 78%가 합격했다.

증권업계 출신인 박 교수는 유안타증권 논산지점의 협조를 얻어 8주 과정 투자교육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매주 수요일 열리는 이 교육은 주식투자에 대한 실무를 중심으로 이뤄진다. CSS 회장인 안봉찬 씨(글로벌경영학과 3년)는 “홈트레이딩(HTS), 모바일트레이딩(MTS), 주식차트 보는 법 등 주식 투자에 필요한 실무와 경험을 배울 수 있어 큰 도움이 된다”고 전했다.

류준현 테샛인턴기자 yjh9150@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