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 음주운전 사고 혐의 검찰 출석 /사진=최혁 기자

슈퍼주니어 강인이 음주운전 사고 관련한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15일 오후 강인은 서울중앙지검에 출석,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사고 후 미조치 혐의에 대한 조사를 받는다. 이날 강인은 지인과 함께 검찰에 도착해 심경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강인은 중앙지검 내 검사직무대리부에서 조사를 받고, 사고와 관련해 추가적 사실관계를 확인할 예정이다.

지난달 24일 강인은 술을 마신채 벤츠 승용차로 강남구 신사동의 한 편의점 가로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고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조사에서 사고를 내기 전 3시간동안 지인 2명과 함께 소주 3병을 나눠 마셨다고 진술했다.

건을 수사한 서울 강남경찰서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사고 당시 강인의 혈중 알코올 농도를 0.157%로 확정하고 검찰로 송치했다. 면허취소 수준은 알코올 농도 0.1%다.

강인은 앞서 2009년에도 유사한 음주운전 사고를 내 긴 자숙기간을 거친 바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